UPN전국국민연합신문

[충남도] ‘제15회 자원순환의 날’ 충남서 열린다

- 환경부, 아산환경과학공원 개최지로 최종 선정…9월 6일 행사 개최 -

박주성 대기자 | 기사입력 2023/06/08 [09:10]

[충남도] ‘제15회 자원순환의 날’ 충남서 열린다

- 환경부, 아산환경과학공원 개최지로 최종 선정…9월 6일 행사 개최 -

박주성 대기자 | 입력 : 2023/06/08 [09:10]

 

▲ 아산환경과학공원 전경     

 

충남 아산시가 오는 9월 6일 열리는 환경부 주관 ‘제15회 자원순환의 날’ 행사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.

 

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이 개최지로 선정된 것은충남이 첫 번째이며, 1회부터 14회까지는 수도권 및 온라인으로만 개최됐다.

 

8일 도에 따르면 환경부는 지난 2월 전국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개최지 공모를 진행했으며, 서류심사 및 발표 평가 등을 거쳐 아산환경과학공원을 선정했다.

 

아산환경과학공원은 혐오시설 설치에 따른 주민과의 갈등을 극복하고, 지역주민의 참여를 통해 지역의 랜드마크이자 지역 관광자원으로 탈바꿈한 주민친화형 장소이다.

 

주민친화형 장소로 조성된 만큼 접근성, 야외 공간규모, 주차시설 등 행사 여건이 우수하고, 소각시설 및 생활자원회수센터 등 환경기초시설이 밀집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.

 

심사위원들도 개최 장소의 상징적 의의 및 자원순환의 날을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아산환경과학공원을 높게 평가했다.

 

도와 아산시는 방문객을 대상으로 자원순환 정부 정책 홍보는 물론 다채로운 캠페인·전시체험 활동을 제공해 전 국민의 자원순환에 대한 이해 및 공감대를 넓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.

 

자원순환의 날은 지구환경 보호와 자원 재활용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2009년부터 매년 9월 6일을 기념일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으며, ‘9’와 ‘6’은 서로를 거꾸로 한 숫자로써 순환의 의미를 갖고 있다.

 

김윤섭 도 환경안전관리과장은 “4년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되는 행사인 만큼 앞으로 환경부, 아산시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전국에 자원순환 정책 및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알차게 준비하겠다”고 말했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​ ​ ​ ​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문화 많이 본 기사